블로그 이미지
행복한 작은 작업실 입니다.
고에몬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0,404total
  • 3today
  • 5yesterday
2014.11.18 10:40 작업실

작업대에 매달려 지지고 볶다 보니 어느덧, 완성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일반 옷을 짓는것보다 3배정도의 시간이 걸리는군요. 재봉선 만 해도 세번을 매만져야 하는 일이네요.


재봉, 그위에 심실링, 그리고 매쉬안감을 연결하는 세번의 작업이 지나가야 한 부분의 방수 실링작업까지

완성이 됩니다. 그 이후로도 부자재를 연결하고 덧끼우는 작업도 만만치 않습니다.



바지의 전체적인 측면입니다.

보시면 대충 아시겠지만, 종아리쪽 부분은 카모브라운 포인트 컬러입니다. 

단순한 포인트는 아니고 매트한 재질로 걸을때 튀거나 묻는 이물질을 수건 등으로

닦아내면 쉽게 오물을 지울 수 있게 원단을 안배했습니다.



벨트고리에는 이중 고리를 스프링도트로 마무리를 해서 링이나 고리 등을 쉽게 달 수 있도록 했죠.

D자형 고리도 함께 달아 개폐장치가 달린 키홀더나 기타 플라이어등을 달게 끔 작업했습니다.



바지 안감은 상의와 마찬가지로 매쉬입니다. 거기에 허리 안쪽은 논슬립 밴드로 덧 입을 경우

옷이 밀리지 않도록 하고, 뒷 허리 부분은 비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덮개를 추가로 달았습니다.



엉덩이 부분 즉, 허리선에서 꼬리뼈 부분까지는 5mm 두께의 매쉬패드를 덧대어 워킹낚시에서

착용하는 허리 태클가방이나 보팅시 라이프벨트를 착용시에 땀이 배지 않도록 하거나 내부 통풍에

서로 붙어 착용감을 떨어 뜨리지 않도록 작업되었습니다. 


아무리 기능성 원단(고어텍스등)이라고 해도 사실 실 사용에서의 땀이나 습기가 원활 하게 배출되기 

쉽지 않으므로 이런 보정 부위를 통해서 보다 더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 부분은 두가지의 기능이 더 추가되어있습니다. 한가지는 덧슈트의 단점인 무릎아래 부분의

남는 바지 부분이 걷거나 바람등에 저항을 받거나 불편한 부분으로 남는 것을 잡도록 각각의 

종아리 부분에 조여 마감 할 수 있도록 벨트로 처리가 되어있습니다. 


바람이 불때, 다리 사이로 들어오는 바람으로 거추장스러워지는 부위를 정리해서 

편하게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기능이죠. 



자세히 보시면, 날개와 벨크로로 여밀 수 있는 부분이 보입니다.



그리고 갑자기 바뀌는 날씨에 대응 할 수 있도록 신발을 신고 바지를 입을 수 있는

슈즈 지퍼부분도 보입니다. 


아직 완전한 완성은 아니지만, 형태가 완성 되어 올려보았습니다.


빨리 완성을 보고 싶어지네요. 



'작업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작업실 발표작품 캐릭터를 정했습니다.  (0) 2014.11.30
G워크 슈트 완성  (6) 2014.11.20
슈트바지 준 완성,  (0) 2014.11.18
기명, 이름을 넣다.  (2) 2014.11.12
G워크슈트 실작업중.  (0) 2014.11.10
G워크슈트 작업중,  (2) 2014.11.01
posted by 언제나 늘, 그렇게 그자리에 고에몬